LIVE 제보하기

강경화 장관에게 '여성비하 발언'을?! 말다툼한 여야

이주형 기자 joolee@sbs.co.kr

작성 2017.09.13 17:14 조회 재생수6,78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오늘(12일)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은발을 두고 말다툼이 벌어졌습니다. 발단은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이었습니다.

강 장관을 단상으로 불러낸 김 의원은 "시간이 없다"라면서 대뜸 "하얀 머리가 멋있다"라고 말을 꺼냈습니다. 이어 "여성들의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다고 한다. 저도 좋아한다"라며 "외교가 그렇게 잘 되어야죠"라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의 이러한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느낀 일부 민주당 의원들이 거세게 항의하자 "내가 뭘 사과해야 하는가. 됐다"라고 일축하며 강 장관에게 "들어가 달라"라고 말했습니다.

항의는 김 의원이 단상에서 내려갈 때까지 계속됐지만 김 의원은 사과할 일 없다며 그대로 자리로 들어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