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내달부터 달걀 껍데기에 산란일자·사육환경 표시된다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7.09.12 10:10 수정 2017.09.12 11:46 조회 재생수55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내달부터 달걀 껍데기에 산란일자·사육환경 표시된다
▲ 난각표시 개정안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달걀 껍데기, 즉 난각에 기존의 농장명 외에 산란 일자와 사육환경까지 표시하도록 한 '축산물의 표시기준' 일부 개정안을 행정예고했습니다.

기존의 난각 표시는 시도별 부호와 농장명 조합 등으로 이뤄졌으나, 개정안은 산란일과 생산농장의 고유번호, 사육환경번호를 표시하도록 했습니다.

사육환경은 번호에 따라 유기농 1번, 방사 사육 2, 축사내평사 3, 케이지사육 4 등으로 구분됩니다.

생산농장의 사업장 이름과 소재지 등은 식약처와 농식품부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할 예정입니다.

식약처는 난각에 산란일이나 고유번호 등을 표시하지 않으면 1차 위반 시 행정처분을 현행 경고에서 영업정지 15일과 해당 제품 폐기로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또 난각 표시를 위변조하면 1차 위반만으로도 영업소 폐쇄나 해당 제품을 폐기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