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모닝 스브스] '장애라는 이유로…' 무릎 꿇어야 했던 학부모들

SBS뉴스

작성 2017.09.12 08:33 조회 재생수64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서울 강서구에서 특수 학교 설립을 두고 주민들과 학부모들 사이에 갈등이 있었습니다.

한방병원을 지어야 한다는 주민들과 학교를 지어서 이제는 가까이에서 공부할 수 있길 바라는 학부모들에 의견이 맞섰는데요, 장애아 학부모들은 학교 설립을 이해해달라면서 주민들 앞에 무릎을 꿇었습니다.

김수정 씨는 이 모습을 보고 마음이 많이 아팠습니다. 그녀의 아들도 장애를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올해 6살인 아들, 현목이는 앞을 볼 수 없습니다. 빚을 감지하지 못하고 발병하게 된 원인도 모릅니다.

어머니는 본인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되돌아보기도 하고, 나쁜 생각까지 한 적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아이를 포기할 수는 없었습니다.

마음을 굳게 먹고 돌이 지난 아들을 안고 그녀는 무작정 집을 나섰습니다. 의정부에서 서울로 곧장 가 시각 장애 아동 교육이나 특수 교육 기관 등을 찾아 돌아다녔습니다.

그런데 "아이가 너무 어리다. 기관이지만 경험이 없다"며 현목이를 받아주는 곳은 없었습니다. 그러다 서울에 단 두 곳뿐인 시각 장애 학교 중 한빛 맹학교에서 현목이를 받아줬습니다.

집에서 학교까지 통학만 세 시간이 걸려 힘들긴 하지만, 그래도 교육을 받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했습니다. 지금 현목이는 15년 만에 서울에 처음 세워진 특수학교인 효정학교에 다니고 있습니다.

어머니는 개교식에서 펑펑 울었습니다. 아들 현목이가 계속 교육받을 수 있는 기회가 생겼기 때문입니다. 최근 서울 강서구에 특수 학교 설립을 두고 장애 학생 어머니들은 무릎을 꿇어야만 했습니다.

장애인이란 이유로 아이들은 교육받을 수 있는 권리조차 누리기 어렵습니다. 현목이 어머니는 아이들을 위해 무릎 꿇은 학부모들이 포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 장애라는 이유만으로…'교육받을 권리'에 무릎 꿇은 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