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골룸] 뭐니볼 101 : 오랜 폭력 문제·내야 수비 방식…한국 야구, 이젠 바뀔 때도 됐다!

SBS뉴스

작성 2017.09.10 07:17 조회 재생수26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 오디오 플레이어를 클릭하면 휴대전화 잠금 상태에서도 들을 수 있습니다.
-오디오 플레이어로 듣기


고교 야구팀 폭력 사건으로 야구계 전반의 ‘폭력 문화’가 공론화됐습니다. 피해자인 학생과 학부모도 때로는 피해 사실을 묵인해야 했던 현실.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는 말을 떠올리게 하는 이번 사건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짚어봤습니다.

최근 KBO리그에서는 퇴출 위기를 이겨낸 롯데의 앤디 번즈 선수가 남다른 수비 방식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국내외 프로야구 선수들의 수비 방식과 훈련은 어떻게 다른 걸까요?

[뭐니볼 101화]에서는 야구계 폭행, 오래된 수비 방식, KBO리그의 순위 등 여러모로 '변화의 적기'를 맞이한 한국 야구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 나누었습니다.

오늘(10일)은 SBS 이승훈·허금욱 PD, 김환·김남희 아나운서, 이성훈 기자가 함께합니다.

*ball@sbs.co.kr: 뭐니볼은 여러분의 사연을 받아 소개해드리고 있습니다

▶ <골룸: 골라듣는 뉴스룸> 팟캐스트는 '팟빵'이나 '아이튠즈'에서도 들을 수 있습니다.
- '팟빵' PC로 접속하기
- '팟빵' 모바일로 접속하기
- '팟빵' 아이튠즈로 접속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