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취재파일] 기무사 댓글부대 '스파르타'…어디에 어떤 댓글 달았나

김태훈 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7.09.09 09:39 수정 2017.09.09 14:00 조회 재생수3,91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재파일] 기무사 댓글부대 스파르타…어디에 어떤 댓글 달았나
역시 국군 기무사령부가 빠지지 않았습니다. 동생 뻘인 사이버사령부도 댓글 공작을 했는데 기무사가 안했다면 앞뒤가 안맞습니다. 기무사는 본부의 사이버첩보수집팀 산하에 스파르타라는 댓글 공작 별동대를 조직해 최소 3년간 활동하게 했습니다.

스파르타는 이명박 정권 첫 해 광우병 촛불 시위가 벌어졌을 때 만들어졌고 마지막 활동은 2010년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의 당선을 위해, 즉 문재인 후보의 낙선을 위해 댓글 공작을 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확인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지 그때 정치적 댓글 공작을 안했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국방부가 사이버사의 댓글 공작을 진상조사하면서 기무사의 댓글 공작도 손대기로 했습니다. 기무사는 자체적으로 꾸린 TF로 스파르타 부대가 정치적 댓글을 달았는지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군이 스스로 조사해서는 결과가 불을 보듯 뻔합니다.

● 기무사 댓글 부대 ‘스파르타’

기무사 사이버첩보수집팀은 2008년 초 50개 안팎의 예하부대에 공문을 내려보내 댓글 공작을 할 요원들을 추렸습니다. 부대별로 간부 4~5명씩, 대략 200~250명이 댓글 부대원으로 선발됐습니다. 댓글 부대는 고대 그리스의 도시 국가이자 강한 전사의 상징인 스파르타로 명명했습니다.

기무사 댓글 부대 스파르타의 첫 임무는 광우병 촛불 시위의 여론을 친정부 쪽으로 돌리는 것이었습니다. 기자가 접촉한 스파르타 출신은 “발각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자신 명의, 부하 명의로는 절대 안썼다”며 “가족, 친구, 친척 명의로 ID를 적게는 10여 개, 많게 수십 개씩 만들어서 댓글을 달았다”고 했습니다. 네티즌들이 많이 찾는 인터넷 사이트를 누비며 촛불을 비판하고 경찰을 응원하는 글들을 주로 올렸다고 합니다.
[취재파일] 기무사 댓글부대 '스파르타'…어디에 어떤 댓글 달았나그는 “스파르타 요원들의 댓글 활동 결과를 예하 부대 별로 취합해 사령부의 사이버첩보수집팀으로 보냈다”며 “사령관에게도 보고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기무사가 사령관에게 보고하지도 않을 위험한 임무를 자발적으로 할 리 없습니다. 사령관뿐 아니라 그 윗선에게도 보고됐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스파르타 부대는 몇 달 활동한 뒤 정예화됩니다. 성과가 좋은 요원들만 가린 뒤 중간의 예하 부대를 거치지 않고 기무사 내부망을 통해 사이버첩보수집팀과 요원들이 직접 지령과 활동 결과를 주고 받았습니다. 정예 요원이라는 자부심이 더해져 댓글 공작의 수준은 더 높아졌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기무사의 해명…“정책홍보였다”

기무사는 스파르타 부대의 존재를 부인하지 않았습니다.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 때에도 활동했다고 확인했습니다. 북한이 핵 실험을 하고 미사일 도발을 하면 더욱 적극적으로 인터넷 공간에 댓글을 달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정치적 댓글은 아직까지 찾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전반적으로 ‘정책 홍보’를 위한 댓글이었다고 기무사는 설명했습니다.

정책 홍보라면 신분을 숨긴 채 인터넷 공간에 거친 글을 올려 할 일이 아닙니다. 무엇보다 기무사는 단 며칠 동안 자체적으로, 또 표피적으로 스파르타의 댓글 공작을 조사했습니다. 소수의 간부들이 과거의 댓글 활동을 “비정치적 댓글”이라며 털어놨을 뿐입니다. 그리고 촛불 시위를 반대하는 댓글은 정책 홍보가 아니라 분명히 정치적인 댓글이고 공작입니다. 시민 사회의 자발적인 움직임을 투명하게 설득한 것이 아니라 인위적으로 물길을 돌리기 위해 공작을 한 정치 행위였습니다.
[취재파일] 기무사 댓글부대 '스파르타'…어디에 어떤 댓글 달았나기무사는 정치적 댓글을 생산하는, 댓글 공작을 했습니다. 일단 기무사가 인정한 스파르타 부대의 활동 기간인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철저히 파헤쳐보면 모르긴 해도 정치적 댓글이 적지 않을 것입니다. 2012년 대선 때 기무사의 댓글 공작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것이지, 그때 댓글 공작을 안했다는 증거는 없습니다.

기무사는 지난 6일부로 개혁 TF를 출범시켰습니다. 기무사는 개혁 TF가 과거 댓글 공작에 대해서 철저히 조사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5.18처럼 수십 년 전 일도 아니기 때문에 관련 공문과 보고서가 남아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기무사는 TF를 통해 정치적 댓글이 식별되면 엄중처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의 사이버사 댓글 조사 TF도 기무사의 댓글 공작을 들여다 보기로 했습니다. 군에게만 맡기면 안됩니다. 군을 감독하는 기관들도 눈을 부릅떠야 할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