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모닝 스브스] "아침 먹을래요!" 상담실 습격한 학생들

SBS뉴스

작성 2017.09.08 08:40 조회 재생수87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침에 회사나 학교 가기 바빠서 아침을 대충 먹거나 거르는 경우 많으실 것 같은데요, 서울 휘경공업고 상담실에서는 아침 먹는 학생들로 매일 북적거리고 있습니다. 어떻게 이렇게 아침을 잘 챙겨 먹게 됐나 만나보실까요?

학생들이 모여 아침을 먹는데 음식이 너무 맛있다고 또 먹어도 되냐고 묻기도 합니다. 어떤 아침 식사길래 이렇게 인기가 많은 걸까요 특별한 사연이 있습니다.

상담교사인 손혜진 선생님은 지난 3월 무단결석한 한 학생 집에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학생에게 내일 아침을 같이 먹자고 선생님이 토스트를 준비해 둘 테니 꼭 오라고 전했습니다.

그러자 다음 날 이 학생은 아침을 먹으러 학교에 나왔고, 선생님은 학생들에게 필요한 건 사랑과 관심이라고 느꼈습니다.

그날 이후 선생님은 학생들과 아침 식사를 함께 하기로 결심했습니다. 밥을 먹으며 자연스럽게 상담을 할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사비를 털어 학생들에게 식사를 차려주기 시작했고 소문이 나자 학생 수는 점점 늘었습니다.

이를 본 교장 선생님이 예산을 마련해줬고 곁에서 지켜보던 동료 선생님들도 손 선생님을 도와 아침을 준비하고 학생들과 함께 식사를 했습니다. 아침 거르는 학생들이 많다는 걸 예상하지 못했는데 우연히 시작한 이 일로 놀라운 변화가 생겼습니다.

결석이 잦았던 학생들의 출석률이 높아졌고 수업 시간에 꾸벅꾸벅 졸던 학생들도 눈에 띄게 줄어든 겁니다. 성장기 학생에게 아침밥의 효과는 매우 큰 것으로 각종 연구에서 입증되고 있습니다.

선생님은 밥상머리 상담 효과가 컸다면서 학생들에게 정말 필요한 건 몸과 마음의 건강이라고 느꼈다는데요, 선생님의 사랑으로 시작된 아침밥 덕분에 학교가 활기를 되찾고 있습니다.

▶ 상담실을 습격한 100명의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