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낯선 사람 품에 '폭'…친화력 최고 누룽지 푸들의 진실

권수연 에디터, 하현종 기자 mesonit@sbs.co.kr

작성 2017.09.04 20:01 조회 재생수51,35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갈색 푸들'의 친화력이 화제입니다. 갈색 푸들은 처음 본 SBS '그것이 알고싶다' PD에게 평온하게 안겨
있기도, 인터넷 설치하러 온 기사 무릎에 털썩 앉아있기도 합니다. 이런 갈색 푸들은 '누룽지 푸들'이라는
친근한 별명까지 얻었는데요. '갈색 푸들'은 정말 친화력이 좋은 종류일까요? 전문가에게 의견을 물었
습니다.

기획 하현종, 권수연 / 그래픽 김민정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