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리포트+] 아나운서부터 대기업 임원까지 댓글부대 동원…누구의 지시로 움직였나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09.04 17:01 조회 재생수1,11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리포트+] 아나운서부터 대기업 임원까지 댓글부대 동원…누구의 지시로 움직였나
국가정보원이 운영한 '댓글 부대'에 언론인과 교수, 대기업 임원 등이 동원된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민간인 댓글 부대원들이 우리 사회 곳곳에서 암약한 것으로 나오면서 파장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습니다. 오늘 '리포트+'에서는 수사를 받게 된 국정원 댓글부대의 민간인 팀장들은 누구인지 앞으로 수사는 어떻게 진행될지 살펴봤습니다.

■ 우리 주변에도 댓글부대?…아나운서부터 대기업 임원까지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지난달 21일 댓글 부대의 민간인 외곽팀장 30명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대부분 국정원 전직 직원 또는 이명박 전 대통령 지지 단체의 대표나 뉴라이트 계열의 단체 간부 등 보수 인사들입니다. 그러나 지난 1일 추가로 수사 의뢰한 18명의 경력이나 직종은 다양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교수, 기자, 대기업 임원 등의 직종이 포함됐습니다.
우리 주변에도 댓글부대?…아나운서부터 대기업 임원까지한국 홍보전문가로 활발히 활동 중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연루됐다는 의혹이 실명으로 거론되면서 '댓글부대'에 관한 관심도 증폭되고 있습니다. 서 교수는 지난 2011년 9월에서 10월까지 두 달 동안 트위터 등을 통해 사이버심리전을 한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 교수는 그러나 "2011년 당시 잘 알고 지내던 국정원 직원이 자신의 실적이 저조해 내 이름을 팔아 허위보고를 했다고 자백했다. 검찰 수사에서 모든 것을 밝히겠다"고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지상파 방송국에서 계약직 아나운서로 활약했던 이 모 씨도 수사 선상에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이 씨는 2011년 9월부터 사이버심리전 활동을 벌였고 이듬해에는 한 정당에 소속됐다가 현재는 다시 계약직 아나운서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밖에도 대기업 계열사 임원과 서울의 한 사립대 교수, 방송 작가, 인터넷 매체 기자 등이 댓글 부대 팀장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점조직 형태로 운영한 댓글 부대…서로 이름도 몰랐다

국정원은 사이버외곽팀의 민간인 팀장들을 점조직 구조로 운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로 마약 사범들이 조직을 운영하는 구조인 점조직은 간부가 팀장에게 접촉하면 팀장이 팀원에게 개별적으로 연락하는 구조입니다. 각 조직원끼리는 서로의 존재를 알 수 없고 상관이 누구인지도 알 수 없습니다.
점조직 형태로 운영한 댓글 부대…서로 이름도 몰랐다국정원이 이렇게 점조직 형태로 민간인 댓글 부대 조직을 운영한 건 보안상의 이유로 보입니다. 국정원 소속 직원이 아닌 민간인 신분이기 때문에 정보가 새나갈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민간인 댓글 부대의 활동에 위법 요소가 있다는 사실을 이미 인지하고 운영했을 가능성도 높습니다. 국정원은 민간인 팀장들을 상대로 활동 내용을 발설하지 못하도록 했고, 수사기관에 적발됐을 경우 대처하는 요령을 정기적으로 교육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이버 여론 조작을 위해 돈과 시간을 들여 체계적인 관리해온 셈입니다.

검찰 수사는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국정원의 여론 조작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은 이번에 드러난 18명의 민간인 팀장들을 모두 출국금지하고 계좌를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번 주 안에 이들을 불러 누구의 지시를 받았는지, 활동비가 어디서 지급됐는지, 선거 개입을 목적으로 한 활동이었는지 등을 우선 확인할 예정입니다.

■ 누구까지 알고 있었을까…한 방향으로 향하는 여론 조작

향후 검찰 수사의 핵심은 댓글 부대 활동 지시의 '윗선'을 밝혀내는 것입니다. 즉, 누가 민간인을 동원해 여론을 조작하도록 지시했느냐는 것입니다. 지난달 30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재수감(국정원법·공직선거법 위반)을 계기로 이명박 정권 전반으로 수사를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한층 커지고 있습니다. 원 전 원장이 댓글 부대와 여론 조작을 주도했고 관련 내용을 청와대 정무수석실을 거쳐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누구까지 알고 있었을까…한 방향으로 향하는 여론 조작최근 SBS 보도로 재점화된 군 사이버방위사령부의 댓글 공작 활동에 대한 국방부의 재조사도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방비서관실로 매일 보고된 댓글 공작 실적 보고서가 어디까지 전달됐는지가 조사의 핵심입니다. 베일에 가려졌던 댓글 부대의 실체가 한 꺼풀씩 벗겨지면서 검찰 수사의 칼날이 정점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디자인: 임수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