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군사용 탄도미사일 2,700km 비행…日 상공 통과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7.08.29 1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사흘 만인 오늘(29일) 중거리 탄도미사일 한 발을 또 발사했습니다. 이번 미사일은 특히 군사용 탄도미사일로는 처음으로 일본 상공을 통과해 북태평양에 떨어졌습니다.

첫 소식, 김흥수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오늘 새벽 5시 57분쯤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동쪽으로 발사했습니다.

발사된 미사일은 일본 동북지역 상공을 통과해 2,700여 km를 날아가 북태평양에 떨어졌습니다.

최고 고도는 550여 km로 분석됐습니다.

과거 대포동 1호 등 북한이 위성 탑재 우주 발사체라고 주장한 장거리 로켓이 일본 상공을 통과한 적은 있지만, 이번처럼 군사용 탄도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통과한 건 처음입니다.

군 당국은 오늘 발사된 미사일은 중거리 탄도미사일로 계열로 평가된다며, 고각 발사는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중거리급 이상의 탄도미사일 발사 시 발사 각도를 높여 사거리를 줄이는 고각 발사 방식을 택해 왔습니다.

이번에는 미사일을 정상 각도로 발사해 정해진 사거리를 내는 실거리 방식으로 발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군 당국은 발사 의도에 대해서는 현재 진행 중인 한미연합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에 대한 무력시위 차원, 그리고 미군 증원전력 기지 타격 능력을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북한은 이달 초 중장거리 화성 12형 미사일로 괌을 포위 사격하겠다고 위협한 바 있어, 실제로 근접한 도달 능력을 보여줌으로써 마음만 먹으면 실행에 옮길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