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단독] 노점에서 일군 '청년 창업 신화'…마약사범 전락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17.08.22 20:44 수정 2017.08.22 21:46 조회 재생수39,09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명 주먹밥 프랜차이즈업체의 대표가 마약을 여러 차례 투약해 처벌받은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노점상에서 출발해 성공한 청년 창업가로 잘 알려진 인물입니다.

김관진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대학을 자퇴하고 분식 노점상으로 시작해, 30대 초반의 나이에 전국 900여 개 가맹점을 보유한 프랜차이즈 사업가가 된 오 모 씨. 성공 신화의 주인공으로 여러 매체에 소개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오 씨가 마약을 사서 여러 차례 투약하고 다른 사람에게 권하기까지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오 씨는 2015년 5월 서울의 한 호텔 객실에서 여성 3명에게 알약 환각제를 나눠주고 같이 먹은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필로폰을 구입해 지인들과 호텔과 자신의 집에서 세 차례 투약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법원은 오 씨에 대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징역 1년 6월에 집행 유예 3년을 선고했습니다.

담당 재판부는 오 씨가 다양한 마약을 사고 투약한 데다, 다른 사람들에게 적극적으로 권유해 죄질이 불량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자신의 부를 이용해 마약 범죄의 온상이 돼 왔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오 씨가 초범이고 마약을 끊으려는 의지를 보이는 점을 고려해 형 집행을 유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취재진은 오 씨 측에 해명을 요청했지만, 오 씨 측은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 영상편집 : 하성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