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여친' 뒷모습 촬영한 뒤 절벽서 밀어버린 남자친구의 최후

SBS뉴스

작성 2017.08.22 15:11 조회 재생수217,90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여친 뒷모습 촬영한 뒤 절벽서 밀어버린 남자친구의 최후
자신의 여자친구의 뒷모습을 촬영한 뒤 절벽으로 밀어 살해한 남성이 징역 52년 형을 선고받았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0일, 영국 일간 메트로는 함께 등산을 간 여자친구를 살해한 로렌 버너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 2015년 8월, 미국 앨라배마 주에 사는 버너는 여자친구에게 데이트를 하자며 근처 산으로 등산을 갔습니다.

버너는 절벽 근처에서 풍경을 감상하며 사진을 찍고 있던 여자친구의 뒷모습을 촬영했습니다.
[뉴스pick] '여친' 뒷모습 촬영한 뒤 절벽서 밀어버린 남자친구의 최후이후 준비한 총을 꺼내 여자친구의 머리에 겨눴고, 망설임 없이 방아쇠를 당겼습니다.

쓰러진 여자친구를 절벽으로 밀어버린 버너는 살해 직전 촬영한 여자친구의 사진을 SNS에 올리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결국 체포된 버너는 경찰 조사에서 여자친구와 동반 자살을 하기로 했지만, 자신이 용기가 없어 죽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유족 측은 항상 밝았던 딸이 죽을 이유가 없었다며 그의 말을 반박했습니다.

범행을 부인하던 그는 결국 수개월 동안 이어진 수사 중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뉴스pick] '여친' 뒷모습 촬영한 뒤 절벽서 밀어버린 남자친구의 최후숨진 피해 여성은 버너에게 수차례 이별을 통보하며 헤어지려 했지만, 그때마다 버너가 자살하겠다며 애원해 관계가 지속하던 가운데 사건 발생 며칠 전 또다시 이별을 통보받은 버너가 앙심을 품고 이런 짓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여성을 불러내기 위해 그는 '이제 친구로 남자'며 그런 의미에서 등산을 함께 가자고 유인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재판부는 그가 주변 수감자들에게 '내가 가질 수 없다면 아무도 가질 수 없다'는 식으로 자랑을 하고 다니는 등 전혀 반성의 기미가 없다며 52년의 징역형을 선고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Editor K, 사진 = Clay Country Sheriff’s Office)

(SBS 뉴미디어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