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22년 전 살인사건 범인으로 드러난 유명 추리소설 작가

SBS뉴스

작성 2017.08.20 18:46 수정 2017.08.21 13:54 조회 재생수87,87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22년 전 살인사건 범인으로 드러난 유명 추리소설 작가
살인 사건을 소재로 한 중국의 유명 추리소설의 작가가 22년 전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최근 더 페이퍼 등 다수의 중국매체들이 소설 '길티 시크릿(Guilty Secret)'의 작가 리우 용비아오가 현지 시간으로 지난 11일 중국 안후이 성의 자택에서 체포된 소식을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이 그를 체포하려고 집에 들이닥치자 그는 "항상 이 순간을 기다려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뉴스pick] 22년 전 살인사건 범인으로 드러난 유명 추리소설 작가지난 1995년 11월 중국 저장성 후저우의 한 여관에서 4인조 강도 살인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들로 인해 여관 주인 부부와 13살 손자, 그리고 직원 한 명이 숨졌습니다. 당시 현장에서는 범인의 것으로 추정되는 담배꽁초가 발견됐지만 당시의 과학 기술로는 범인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22년이 지난 8월, 현지 경찰이 해당 사건에 대해 재수사에 돌입했고, DNA 샘플 조사 결과 용비아오가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됐습니다.

수사 결과 당시 그와 공범들은 이 여관에 머물렀고, 단지 돈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이런 끔찍한 짓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용비아오는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스pick] 22년 전 살인사건 범인으로 드러난 유명 추리소설 작가용비아오는 지난 2010년 여성 작가가 살인을 저지르고 도망치는 내용을 담은 '길티 시크릿'으로 이름을 알렸고, 그의 단편 로맨스 소설은 TV드라마로 제작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에서 그는 "이제야 오랜 시간 시달려온 정신적 고통에서 자유로워 질 수 있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Editor K, 사진 = 신화망 캡처)

(SBS 뉴미디어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