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민주 "위기 조장 중단하라"…야권 "사드 괴담 책임져야"

사드 전자파 조사 결과 놓고 여야 반응 엇갈려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7.08.14 06:23 조회 재생수6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북 성주의 사드 레이더가 내뿜는 전자파가 기준치 이하라는 국방부 조사 결과를 놓고 여야 반응이 엇갈렸습니다. 여기에 사드 배치 절차와 시기를 놓고도 입장차를 보여서 혼란이 여전합니다.

김정인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국방부 조사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라며 명확한 절차를 거친 뒤 사드 배치 결정이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정부의 안보정책 실패를 거론하면서 야권은 근거 없는 위기설 조장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백혜련/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안보를 망쳐놓은 세력이 위기설을 강조하는 것이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을 떨어뜨리고 야당의 존재감을 위한 것은 아닌지 의심이 갑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 야당들은 사드 도입 초기부터 퍼졌던 전자파 유해성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며 사드의 신속한 배치를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사드 괴담을 유포한 세력들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종철/바른정당 대변인 : 사드 괴담, 전자파 괴담을 퍼뜨린 일부 언론과 단체, 정치권은 대오각성해야 합니다.]

국민의당도 이번 사드 전자파 측정 결과로 유해성에 대한 우려가 사라진 만큼 불필요한 논쟁을 중단하고 정부는 사드 배치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