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70대 남성이 자택서 흉기로 아내 찌르고 목매 숨져

손형안 기자 sha@sbs.co.kr

작성 2017.08.14 01:57 수정 2017.08.14 08:58 조회 재생수5,03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70대 남성이 자택서 흉기로 아내 찌르고 목매 숨져
어제(13일) 오후 5시 10분쯤 부산시 사하구의 한 주택에서 78살 A씨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A씨의 아내 70살 B씨는 복부를 심하게 다쳐 쓰러져 있었는데, 끝내 숨졌습니다.

경찰은 "아버지가 어머니를 흉기로 찌른 것 같다"는 A씨 부부 자녀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부부싸움을 하던 중 흉기로 아내를 찌른 뒤 이후 스스로 목을 맨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