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민의당, 윤리심판원서 제보조작·김광수 폭행 혐의 징계 논의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7.08.13 19:09 조회 재생수8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민의당이 당기윤리심판원을 통해 '문준용씨 의혹제보 조작사건'으로 구속된 당원 이유미씨, 여성 폭행 혐의를 받는 김광수 의원 등에 대한 징계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의당은 14일 중앙위원회를 개최하고 당기윤리심판원장 선출 안건을 논의한다고 13일 밝혔습니다.

공석이었던 윤리심판원장에는 양승함 연세대 명예교수가 내정됐습니다.

양 교수는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최근 전북 전주시의 한 원룸에서 새벽에 50대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김 의원과 관련해 "과거와 같이 유야무야식으로 국회의원을 감싸는 식의 결론을 내려서는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양 교수는 "(김 의원이) 기소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데, 그렇다면 당연히 윤리심판원에 회부될 것"이라면서 "저는 외부에서 영입되는 인사인 만큼, 좀 더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국민의 눈높이에서 합당한 결정을 내리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제보조작 사건에 대해서도 "과거 전례와 앞으로 국민의당이 취할 윤리적 기준, 당헌·당규 등에 근거해 심의하고 결정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국민의당은 이른 시일 내에 윤리심판원 구성을 마치고 제보조작 사건과 관련해 재판에 넘겨진 이유미 당원과 이준서 전 최고위원(구속), 그리고 폭행혐의를 받는 김 의원에 대한 제재 여부를 결론지을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