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야전부대 지휘관들 '초긴장'…軍, 공관병 전수조사 결과보고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7.08.13 19:03 조회 재생수1,48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야전부대 지휘관들 초긴장…軍, 공관병 전수조사 결과보고
육군이 공관병과 관리병 등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일부 야전부대 지휘관들의 소위 '갑질' 의혹이 추가로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13일 "육군이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90개 공관(관사)에 근무하는 100여 명의 공관병을 대상으로 인권침해나 부당 대우를 받았는지에 대한 전수조사를 마쳤다"면서 "일부 부대에서 부당 대우가 있었다는 정황이 나타난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의혹이 불거진 부대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를 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다른 관계자는 "육군이 전수조사 결과와 대책 방안을, 해·공군이 대책 방안을 각각 국방부로 보고해 종합적인 대책안을 마련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해·공군은 공관병 규모가 작아 이번에 별도로 전수조사는 하지 않고 대책 방안을 국방부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전수조사 결과가 후속 인사에 반영될 것"이라며 "국방부에서 대책 방안을 곧 내놓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도 이날 방영된 KBS '일요진단'에서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에 관해 "이번에 군 수뇌부 인사가 있었지만, (병사에 대한 부당 대우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중요 인사 기준으로 삼아 계속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박찬주 전 제2작전사령관(육군대장)의 공관병 갑질 논란으로 군에 대한 국민의 불신감이 팽배한 만큼 공관병 운영 제도를 아예 없애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