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경찰 'SNS 삭제지시 의혹', 봉합 방식은 '지극히 정치적'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7.08.13 17:51 조회 재생수14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찰 SNS 삭제지시 의혹, 봉합 방식은 지극히 정치적
경찰 지휘부 내에서 벌어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물 삭제지시 의혹' 논란이 13일 경찰청 직속 상급기관인 행정안전부 장관의 개입으로 일단 외견상 봉합되는 국면을 맞았습니다.

김 장관은 SNS 논란의 당사자로 회의에 참석한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치안감)이 "국민에게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는 입장문을 읽자 "국민 앞에서 사과하라"고 곧바로 지시했다.

강 교장은 자리에서 일어나 고개를 숙였습니다.

행안부가 경찰청에 대한 업무상 지휘권이 있는 상급기관이긴 하지만, 외청인 경찰청 조직 내에서 불거진 갈등에 행안부 장관이 나서 '상급자' 지위를 강조하며 직접 개입하고 지시하는 모습은 매우 이례적입니다.

김 장관은 이날 모두발언 중 "오늘 이 시각 이후에도 불미스러운 상황이 되풀이되면 국민과 대통령으로부터 위임받은 권한을 행사해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며 논란 당사자들에게 강력히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지휘부와 나란히 생방송 카메라 앞에 선 김 장관은 "차려! 국민께 대하여 경례!"라고 외치며 이번 사태 봉합을 위한 '정치적 연출'에 정점을 찍었습니다.

지난주 휴가를 다녀온 김 장관이 복귀 직후 이처럼 확고한 태도로 서둘러 논란 봉합에 나선 것은 정부 중요 국정과제인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이 이번 사태로 차질을 빚어서는 안 된다는 위기감이 작용한 결과로 풀이됩니다.

지난 7일 한 언론의 첫 보도로 촉발된 이번 논란은 이로써 일주일 만에 일단 정리됐고, 경찰로서는 수사권 조정 국면을 맞아 내부개혁에 박차를 가하는 상황에서 '다 된 밥에 코 빠뜨리는 격'을 가까스로 피한 셈입니다.

이날 회의에서 논란 당사자들이 모두 사과와 반성의 뜻을 보인 만큼 당분간 이 사안이 물밑으로 가라앉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옵니다.

그러나 경찰 내부에서는 업무 문제가 아닌 조직 내부 갈등에 행안부 장관이 개입해 마치 '초등학생 싸움에 어른이 훈계하듯' 하는 태도를 보여 경찰 자존심을 더 구겼다는 기류도 감지됩니다 행안부는 김 장관이 경찰 지휘부 회의에 참석해 의견을 적극 개진하는 것을 두고 '지휘권 발동'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논란은 7일 한 언론이 '이 청장이 작년 11월 촛불집회 당시 광주지방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올라온 게시물을 문제 삼아 강인철 당시 광주청장에게 전화를 걸어 크게 질책하고 삭제를 지시했다'고 보도하면서 시작됐습니다.

김 장관은 이날 " 대통령이 지휘권 행사에 여러 고민을 하신 것으로 안다"면서도 "경찰에 다시 명예회복 기회를 주는 게 맞다는 참모 건의를 받아들인 것으로 안다"고 답해 이철성 청장 유임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