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대형마트 '갑질'에 칼 뽑아 든 공정위…'3배 배상' 물린다

손승욱 기자 ssw@sbs.co.kr

작성 2017.08.13 21:03 수정 2017.08.13 21:58 조회 재생수2,74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공정거래위원회가 대형마트에도 칼을 뽑아 들었습니다. 부당한 반품 등으로 납품업체가 피해를 보면, 그 세 배를 배상하도록 하겠다는 겁니다.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된 '갑질'이 이번엔 사라질 수 있을까요?

손승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의 한 대형마트. 납품업체 직원들이 시식행사를 하고, 상품을 진열하며, 청소도 도맡아 합니다.

인건비 역시 납품업체가 부담합니다.

[납품업체 판촉직원 : (월급은 누가 주나요?) (납품) 회사에서 나오는 거예요. 우리는 (대형마트의) 행사·보조 다 하는 거예요. 제가 물건도 깔고 판매도 하고 우리는 협력업체니까 와서 이렇게 일하는 거죠.]

[납품업체 관리직원 : '너희 제품이니까 너희 진열 관리하는 사람이 있어야 되지 않느냐'라고 우회적으로 얘기를 합니다. 안 들어주면 또 찍히고….]

공정위가 이런 '갑질 관행'을 뿌리 뽑기로 했습니다.

납품업체 직원을 파견받으면, 대형마트도 일정비율 인건비를 분담하도록 했습니다.

또 상품값을 일방적으로 깎거나 부당하게 반품했을 경우 납품업체가 입은 피해액의 3배를 배상해야 합니다.

이와 함께 대형마트가 납품업체로부터 받는 판매 수수료도 공개하도록 했습니다.

[김상조/공정거래위원장 : 영업기밀 침해 얘기가 나올 것 같은데, 개별업체·개별품목별로 수수료율을 다 공개하겠다는 얘기가 아닙니다. 평균적인 수수료율을 말씀드리는 겁니다.]

임대사업자로 돼 있어 대형유통업 규제에서 빠져 있는 복합쇼핑몰도 비슷한 수준의 규제를 받게 됩니다.

스타필드나 코엑스몰, 대규모 아울렛 등이 해당되는데, 마음대로 입주 매장의 위치를 바꾸거나 판촉비를 부담시키는 게 금지됩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정성훈, VJ : 정민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