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평창올림픽 메달 도전' 루지 대표팀, 독일인 코치 영입

정희돈 기자 heedon@sbs.co.kr

작성 2017.08.13 14:20 조회 재생수2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에 도전하는 한국 루지 대표팀이 독일 봅슬레이 선수 출신 코치를 새로 영입했습니다.

대한루지경기연맹은 올해 44살의 안드레 랑게를 코치로 영입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랑게 신임 코치는 오는 10월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입니다.

루지 선수로 썰매에 입문한 랑게 코치는 19세 때 봅슬레이로 전향해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2006년 토리노, 2010년 밴쿠버 등 3차례 올림픽에서 4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비록 선수로는 루지가 아닌 봅슬레이에서 빛을 발했지만, 연맹은 썰매 전반에 대한 랑게 코치의 폭넓은 식견이 대표팀에 큰 도움이 되리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독일은 루지, 봅슬레이, 스켈레톤 등 썰매 종목의 세계 최강국입니다.

한국 루지 대표팀의 총감독은 스테펜 사터로, 역시 독일인입니다.

연맹 관계자는 "랑게 코치가 사터 감독을 도와 대표팀 선수들의 실력 향상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표팀은 평창올림픽 메달 획득을 위해 독일 출신의 여자 선수인 아일렌 프리슈를 귀화시키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