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北 신문, 한미정상 통화 비난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17.08.13 13:27 조회 재생수3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 노동신문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 내용을 비난했습니다.

신문은 오늘(13일)자 논평에서 한미 정상의 지난 7일 통화내용을 거론하며 남한 당국이 이 땅에서 수천수만의 생명이 죽어도 상관없다고 떠벌리는 미국에게 항변 한마디 변변히 못 하고 두 번 다시 전쟁의 참상이 일어나지 않게 해달라고 빌붙으면서 비굴하게 놀아댔다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또 '용납 못할 반민족적 망동', '미국을 구세주처럼 여기는 현 집권세력' 등의 표현을 사용하며 친미 굴종적 자세가 미국의 강권과 전횡을 부추기고 남조선에 더 큰 재앙을 몰아오고 있다고 강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