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최저임금 올라서" 해고 위기 내몰린 아파트 경비원들

SBS뉴스

작성 2017.08.13 14:10 조회 재생수2,20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정부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16.4%, 대폭 올렸습니다. 근로자들 지금보다 잘 살게 해주겠다는 취지인데, 거꾸로 일부 아파트 경비원들이 직장을 잃게 생겼습니다.

이 역설적인 상황을 안상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아파트 경비실 바로 앞에 공고문이 붙어 있습니다. 내년부터 최저임금이 올라 경비원 수를 줄여야 한다는 내용입니다.

[아파트 경비원 : 최저임금, 이게 나올 때마다 우리를 조이는 역할을 하는 것 같아요. '나부터 그만둘까' 그런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1천6백여 세대의 이 아파트 단지의 경비원은 34명, 입주민 대표 측은 내년 최저임금이 인상되면 경비용역비로만 세대별로 월 5천 원씩 관리비가 늘어난다며 경비원 9명을 줄이겠다는 입장입니다.

[입주자 대표회의 부회장 : (관리비가) 1천 원만 올라도 (주민들이) 와서 따지고 항의해요. 그럼 만약에 (최저임금을) 1만 원으로 올리게 되면… 감당 못 한다고.]

부담이 조금 늘더라도 해고는 안 된다는 목소리도 없지 않습니다.

[입주민 : 우리가 사실 조금 벌어도 조금씩 나눠 먹고, 많이 벌면 많이 나눠 먹고. 그게 더불어 세상이잖아요.]

예상됐던 최저임금 인상의 부작용인 만큼 대책을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안진걸/참여연대 공동사무처장 : 영세사업장에 대해서 정부에서 최저임금 인상분을 지원하기로 검토한 것처럼 사회적으로 대책을 함께 세울 수 있는지 검토하고.]

한편에선 경비원 같은 노인층 일자리 감소를 막기 위해 최저임금 인상 적용을 직종별로 차등 적용하는 방안도 제시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하 륭, 영상편집 : 정성훈)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