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與, 쟁점 국정과제 TF 13개 출범…원전·최저임금 TF 순차 가동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7.08.13 10:37 조회 재생수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은 9월 정기국회를 앞두고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를 실현하기 위해 쟁점이 되는 현안을 집중 점검·대응하는 전담 태스크포스 13개를 순차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원내와 정책위가 합동으로 추진하는 13개 TF는 정부가 발표한 100대 과제를 상임위별로 나눠 각 의원에 전담하도록 하는 책임의원제와 '투트랙'을 이뤄 여당인 민주당이 집권 초기 개혁 동력을 높이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최근 사안의 중대성, 시급성, 관리 역량 등을 두루 고려해 100대 과제 가운데 중점 과제를 추리고, 이를 TF 형식의 조직을 통해 지속해서 관리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TF 구성을 염두에 둔 중점 과제는 탈원전 에너지 전환을 비롯해 소상공인 지원 등 최저임금 인상 후속대책, '문재인 케어'라 불리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가계 통신비 인하, 지난 정부의 적폐 청산과 검찰 개혁 등 13가지로 전해졌습니다.

각 TF는 소속 상임위 등을 고려해 10명 안팎으로 구성될 전망입니다.

다만, 민주당은 야당과의 관계에서 불필요하게 전선을 확대하고 초점을 분산할 수 있다는 이유로 13개 TF를 동시 다발로 가동하지는 않을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