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국, 여자 400m계주 6년 만에 우승…필릭스, 15번째 메달

정희돈 기자 heedon@sbs.co.kr

작성 2017.08.13 10:06 조회 재생수5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세계육상선수권에서 미국 여자 400m계주 팀이 6년 만에 정상을 되찾았습니다.

미국은 영국 런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런던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400m계주 결승에서 41초82의 올 시즌 최고 기록으로 우승했습니다.

주최국 영국이 42초12로 2위를 차지했고, 대회 3연패를 노리던 자메이카는 바통 터치에서 머뭇거려 42초19로 3위까지 처졌습니다.

자메이카가 여자 400m 계주에서 3위 이하로 처진 건, 2003년 이후 14년 만입니다.

알리야 브라운, 앨리슨 필릭스, 모롤케이 아키노슨, 토리 보위가 이어달린 미국은 레이스 내내 선두를 유지했고, 마지막 주자 보위가 스퍼트를 내며 격차를 더 벌렸습니다.

보위는 100m에 이어 계주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며 대회 2관왕에 올랐습니다.

필릭스는 세계선수권대회 개인 통산 15번째 메달을 목에 걸며 슬로베니아의 멀린 오티를 제치고 최다 메달 1위로 올라섰습니다.

필릭스는 2005년 헬싱키 대회부터 메달 사냥을 시작했는데 당시 200m 우승을 차지한 필릭스는 2007년 오사카에서는 200m, 400m계주, 1,600m계주 3개 종목에서 금메달을 수확했습니다.

2009년 베를린에서 200m와 1,600m계주 2관왕에 오르며 금빛에만 익숙하던 그는 이후 급성장한 자메이카 스프린터와 경쟁해야 했습니다.

2011년 대구에서는 400m계주 금메달을 차지했지만, 400m에서는 3위, 200m에서 2위로 밀렸고 2013년 모스크바에서는 노메달의 충격에 빠졌습니다.

하지만 필릭스는 2015년 베이징 대회 400m 우승으로 부활했습니다.

베이징에서는 400m계주와 1,600m계주에서 모두 은메달을 땄습니다.

런던에서도 400m 동메달에 이어 400m계주에서 금메달을 추가해 14, 15번째 메달을 수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