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중, 북핵 문제 여전히 '온도차'…무역갈등 영향 탓?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7.08.13 06:33 조회 재생수1,88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미 간의 '말 폭탄'과 위협이 극도로 심각해지는 가운데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주석이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미국 측은 두 정상이 북한의 도발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지만, 중국의 입장은 조금 달랐습니다.

워싱턴 손석민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시간으로 한밤중에 이뤄진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북한이 도발적이고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함께 노력한다는 데도 뜻을 모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중국의 발표는 다소 달랐습니다.

한반도 긴장고조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는 내용은 같았지만, 백악관은 행동 주체를 북한으로 못 박은 반면 중국은 '관련국들'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중국 CCTV 앵커 : 이제 관련국들이 자제를 유지하고 한반도 정세를 긴장시키는 언행을 피해야 합니다.]

대화와 담판을 통한 북핵 문제 해결이라는 기존 입장도 재확인했습니다.

북미 간 극한 대치 상황에서 전격적으로 이뤄진 통화였지만 이런 온도차가 나타난 것에는 중국의 무역관행에 대한 조사 통보가 작용했다는 분석입니다.

CNN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주 지적재산권 침해 혐의에 대한 조사를 지시하겠다는 내용을 시 주석에게 직접 알렸다고 전했습니다.

그럼에도 미·중 정상 간 통화가 급한 불을 끄는 데 역할을 해왔다는 점에서 통화 사실 자체가 북한에 적지 않은 압박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