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현직 경찰, 대낮에 술 취해 바지 내려…불구속 입건

SBS뉴스

작성 2017.08.12 11:06 조회 재생수39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 강서경찰서는 공공장소에서 바지를 내리는 등 음란행위를 한 혐의(공연음란죄)로 서울의 한 일선 경찰서 소속 A(47) 경사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경사는 지난 10일 오후 4시 30분께 강서구의 한 상가 건물 1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40대 여성을 향해 반바지를 벗었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당일 휴무였던 A 경사는 술에 취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A 경사는 "술에 취해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A 경사는 2015년에도 유사한 범행을 저질러 계급이 강등당하는 등 징계 처분을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경사를 조사한 뒤 징계 절차에 착수할 계획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