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김소영 아나, 담담한 하차심경 "작별인사 고할 수 있어서 감사"

SBS뉴스

작성 2017.08.12 10:54 조회 재생수1,69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김소영 아나운서가 MBC 라디오 ‘굿모닝fm 노홍철입니다’를 통해서 퇴직 전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12일 방송된 ‘굿모닝fm 노홍철입니다’에서 DJ노홍철은 “이제 쉽지 않은 이야기를 꺼내려 한다. 무려 3년 가까이 함께 했던 김소영 아나운서가 이 자리를 떠나게 됐다.”고 이야기를 꺼냈다.

해당 프로그램에서 매주 금요일 ‘세계문학전집’ 코너를 함께 진행했던 김소영 아나운서는 “3년이란 오랜 시간을 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퇴직이라는 인생의 아주 큰 결정을 하면서 든 생각은 이제 ‘세계 문학전집’을 못한다는 것인가 하는 것일만큼 저에게는 큰 의미가 있는 프로그램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가 5년 간 회사를 다니면서 프로그램의 사정상 스스로 프로그램에서 내려오거나 작별인사를 전하고 내려올만한 기회가 없어서 섭섭한 적이 많았다. 이렇게 오랜시간 사랑 받고, 직접 청취자들에게 작별을 고하고 내려올 수 있어서 기억에 남을 것 같고 감사하다.”고 담담히 전했다.김소영김소영 아나운서는 ‘세계문학전집’에서 책에 대한 깊은 애정으로 청취자들과 교감했다. 이에 김소영 아나운서는 “그동안은 책을 그냥 혼자서 좋아하는 사람이었는데 이 코너를 통해서 책에 대해서 많이 사랑하게 된 기획다 됐다. 라디오라는 매체에도 사랑이 생긴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청취자들에게 “항상 언제나 언제 오든, 뉴스를 전하러 오든 다른 방송을 하러 오든 변함 없이 반겨주셨던 게 ‘굿모닝 fM’ 시간이었다. 이 방송을 하고 나면 늘 웃으며 집에 갔었다. 청취자들과 노홍철 DJ에게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