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적정 전력설비 예비율 낮춘다…"전력 수급 차질" 우려도

정연 기자 cykite@sbs.co.kr

작성 2017.08.11 21:20 수정 2017.08.11 22:09 조회 재생수1,05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력정책 심의위원회가 오늘(11일) 전력 수급 계획 초안을 발표했습니다. 비상상황에 대비한 적정 전력 설비 예비율을 지금 보다 낮춰, 앞으로 원전 두 기가 생산하는 전력량만큼 필요 없게 된다고 전망했습니다. 하지만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정연 기자입니다.

<기자>
 
현재 우리나라의 적정 전력 설비 예비율은 22%입니다. 적정 전력 설비 예비율이라는 발전소 고장과 같은 비상 상황에 대비해 정부가 발전설비를 남겨둔 것을 말합니다.

정부의 전력 수급 기본계획 수립에 참여하고 있는 전력정책심의위원회는 오는 2030년까지 적정 예비율을 최대 20% 수준까지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1GW짜리 원전 2기의 전력량이 불필요해지는 셈입니다. 심의위는 다만 안정적 전력 수급을 위해 지금부터 오는 2030년까지 5~10GW 설비는 여전히 추가 건설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김진우/전력수급기본계획위원장 : 남은 15년 동안 신재생에너지와 LNG 발전소 건설로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하지만 원전 전문가들은 적정 예비율을 낮출 경우 전력 수급에 차질을 우려합니다.

신재생 에너지는 생산이 지속적이지 않은 만큼 수요가 몰릴 때를 대비해 또 다른 에너지가 안정적으로 뒷받침해줘야 한다는 겁니다.

[황용석/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 : 신재생에너지가 들어오든 안 들어오든 예비율이 충분히 확보된 게 전력망을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데 도움이 될 겁니다.]

찬반 논란 속에 정부는 공청회 등을 거쳐 연내 최종안을 확정한다는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공진구, 영상편집 : 장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