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백운규 "섬유업계 공장 해외 이전 자제해달라"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17.08.11 16:07 수정 2017.08.11 16:34 조회 재생수4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백운규 "섬유업계 공장 해외 이전 자제해달라"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경영 여건 악화가 우려되는 섬유업계와 만나 "공장 해외 이전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오늘(11일) 오후 고용노동부와 함께 '섬유업계 상생협력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백 장관은 "국내 공장 폐쇄, 국내 공장의 해외 이전 등 국내 생산기반을 축소하는 것을 자제해 달라"며 "정부와 함께 국내에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덧붙였습니다.

섬유업계는 오늘 최저임금과 전기요금 등 비용부담 문제뿐 아니라 외국 인력 고용 등 구인난, 시설투자자금 부족 문제 등 여러 사항을 정부에 전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