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7개월 만에 하락…8·2대책 직격탄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7.08.11 11:35 조회 재생수13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7개월 만에 하락…8·2대책 직격탄
8·2 부동산 대책이 서울 재건축 아파트 시장을 강타했습니다.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 가격은 0.25% 하락했습니다.

서울 재건축 가격이 떨어진 것은 올해 1월 13일 조사(-0.08%) 이후 7개월 만입니다.

지난주 조사 때까지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던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은 8·2 대책으로 직격탄을 맞은 분위기입니다.

투기과열지구 지정으로 재건축 조합원 지위 양도가 어려워진 서초구 반포 주공1단지 등에서 2억∼3억 원 내린 급매물이 출현하는 등 재건축 추진 단지를 중심으로 호가가 내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추가 하락을 기대한 수요자들이 관망하면서 거래는 잘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강동구가 0.28% 하락했고 송파구도 0.07% 내렸습니다.

강동구 둔촌주공 아파트는 다음달 법 개정으로 조합원 지위 양도가 금지되기 전에 싸게 팔려는 급매물이 나오면서 500만∼6천500만 원 떨어졌습니다.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도 1천만∼9천500만 원 가량 내린 매물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비해 투기지역 규제에서 제외된 관악(0.21%)·강북(0.21%)·도봉(0.19%)·중랑구(0.16%) 등은 아파트 가격이 상승했습니다.

서울 전체 아파트값 평균 상승률은 0.07%로 지난주(0.37%)보다 오름폭이 대폭 축소됐습니다.

신도시 아파트값 상승률은 0.07%로 지난주(0.08%)보다 상승세가 둔화했습니다.

분당이 0.20%로 지난주(0.14%)보다 오름폭이 커지며 일부 풍선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보이지만 평촌(0.11%)·판교(0.11%)·중동(0.05%)·일산(0.04%) 등 나머지 신도시는 소폭 오르는데 그쳤습니다.

동탄(-0.04%)은 공급과잉과 비수기가 겹쳐 매매 가격이 하락했습니다.

경기·인천의 아파트값 상승률도 0.03%로 지난주(0.06%)의 절반 수준으로 축소됐습니다.

안양(0.13%)·구리(0.09%)·시흥(0.09%)·과천(0.08%)·광명(0.07%)·부천(0.07%)·의정부(0.06%) 순으로 상승했습니다.

그러나 남양주·성남·안산·의왕시 등은 보합세를 보였고 고양(-0.01%)과 평택시(-0.02%)는 가격이 하락했습니다.

여름 비수기 영향으로 전셋값은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둔화했습니다.

서울이 0.06% 올랐고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1% 상승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