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스브스타] 김기덕 감독 논란 속 이영진 폭로…"감독이 노출·성형 강요"

SBS뉴스

작성 2017.08.11 11:35 조회 재생수90,79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김기덕 감독 논란 속 이영진 폭로…"감독이 노출·성형 강요"
김기덕 감독이 여성 배우를 폭행하고 노출을 강요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배우 이영진이 과거 영화 촬영현장에서 겪었던 내용을 털어놔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이영진은 지난 10일 방송된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에 출연해 최근 불거진 김기덕 감독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이날 이영진은 "터질 게 터졌다고 생각했다"라며 씁쓸한 심경을 내비쳤습니다.

이영진은 과거 영화에서 베드신을 촬영했던 일을 언급하며 "당시 대본에 모든 베드신이 한 줄이었다. 촬영 전 제작사 대표는 여배우로서 걱정할 수 있겠지만 이미지 처리를 할 거니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김기덕 감독 논란 속 이영진 폭로…'감독이 노출·성형 강요이영진은 "막상 촬영장에 가보니 첫 촬영 날 첫 신이 베드신이었는데 '그래도 잘 촬영할 수 있겠지'하고 생각했다"라며 "그때 감독이 옥상으로 불러서 1대1 면담이 이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당시 감독은 아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라며 "바로 '여기서 벗어야 하는데 부담 없이'라고 말했다. 감독의 의도는 전라 노출이었다"라고 구체적인 상황 설명을 덧붙엿습니다.

이영진은 "당시에는 노출에 대한 상세계약이 없던 시절이었다며 곤란했다"며 "여배우의 노출 장면은 감독의 설득에 의해서 찍을 수 있는 부분인지 생각해봐야 한다. 상대를 설득하지 못했다면 촬영하지 않는 게 맞다"고 소신을 밝혔습니다.

특히 이날 이영진은 "영화는 여성의 대상화가 심한 장르"라며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이 '여자는 자고 싶어야 해'라는 말이었다. 셀 수가 없을 정도였다. 능력은 이걸 갖춘 다음인 양 말이다"라고 폭로해 충격을 안겼습니다.

또 이영진은 배우로 생활하는 동안 "성형 제안을 너무 많이 받았다"며 신체 부위 중 어떤 부위는 굉장히 많은 제안을 받았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영진은 1997년 모델로 데뷔해 영화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에서 인상적인 연기로 주목 받았으며, 영화 <기다리다 미쳐>, <코마> 등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습니다.

한편 이영진의 이러한 폭로는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김기덕 감독의 여배우 폭행 논란에 힘을 싣고 있습니다. 

앞서 김기덕 감독은 지난 2013년 영화 '뫼비우스' 촬영 당시 여배우 A 씨를 폭행하고 사전에 협의되지 않은 베드신을 강요했다는 이유로 최근 기소당했습니다.

김 감독은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 3일 공식 입장을 통해 "해당 상황은 연출자 입장에서 영화의 사실성을 높이기 위해 집중하다 생긴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구성 = 오기쁨 작가, 사진 출처 = '뜨거운 사이다' 화면 캡처, 이영진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