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글' 양동근, 딸 사고 생각에 눈물 펑펑…가장의 무게감

SBS뉴스

작성 2017.08.11 10:34 수정 2017.08.11 11:11 조회 재생수2,26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글 양동근병만족 양동근이 정글에서 눈물을 보였다.

11일 방송될 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에선 양동근이 딸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진행된 실제 촬영 당시, 생존에 도전한 양동근은 김병만, 조정식과 함께 섬 순찰에 나섰다가 해가 빨리 진 탓에 생존지로 복귀하지 못했다. 기본적인 도구도 챙기지 못한 채 생존지를 떠났던 세 사람은 파이어 스틸 없이 대나무로 불을 피워야 하는 상황에 봉착했다.

김병만은 불씨를 살리기 위해서 "애 다루듯이 하면 된다"며 대나무를 흔드는 시범을 보인 후 양동근에게 건넸다. 슬하에 준서, 조이, 실로까지 2남 1녀를 둔 '다둥이' 아빠로 유명한 양동근은 다년간의 육아 경험을 살려 열심히 불씨를 살려냈다.

조정식은 "역시 아이가 셋이라 그런지 굉장히 잘하신다. '조이'라고 생각하라"며 양동근을 칭찬했다. 그런데 이 말을 들은 양동근이 돌연 눈물이 흘리기 시작했다. 감정이 복받친 듯 고개도 들지 못하고 서럽게 흐느끼는 양동근의 모습에 김병만과 조정식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알고 보니 양동근이 눈물을 보인 이유는 딸 조이의 사고 상황이 생각났기 때문. 몇 달 전 조이가 갑작스러운 호흡 정지를 일으켰고, 당시 양동근은 '정글의 법칙' 지난 시즌인 '와일드 뉴질랜드' 편에 합류하기로 되어 있었으나 이 사고로 출연이 불발되기도 했다고 직접 밝혔다.

양동근은 "아내가 무너졌다. 나도 너무 울고 싶었지만 울 수가 없었다"고 당시를 떠올리며 또 한 번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그때는 표출할 수 없었던 슬픔이 정글에서 터진 것 같다고 고백했다.

가장이기에 말할 수 없었던 '다둥이 아빠' 양동근의 가슴 짠한 사연은 11일 밤 10시에 방송될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에서 공개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