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군함도', 3주 만에 3만 명대로 추락…멀어진 1천만

SBS뉴스

작성 2017.08.11 09:08 수정 2017.08.11 09:44 조회 재생수31,96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군함도, 3주 만에 3만 명대로 추락…멀어진 1천만
류승완 감독의 신작 '군함도'가 개봉 3주 만에 일일 관객 수가 3만 명 대로 떨어졌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군함도'는 10일 전국 3만 8,479명의 관객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5위까지 떨어졌다. 누적 관객 수는 634만 6,523명.

지난 달 26일 전국 97만 명을 동원하며 역대 오프닝 기록을 세웠던 '군함도'는 500만 돌파까지 과속 페달을 밟으며 흥행 질주 했다. 그러나 스크린 독과점과 역사 왜곡 논란 등 갖가지 이슈에 휩싸이며 관객들의 거센 비판을 받았다.

결국 2주차부터 관객이 급감해 경쟁작 '택시운전사'와 '청년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급기야 공포영화 '애나벨:인형의 주인'와 '슈퍼배드3'에도 밀리는 형국이 됐다.

2017년 첫번째 1,000만 돌파작이 될 것이라는 대다수의 예상도 빗나갔다. 현재 추세대로 라면 손익분기점인 700만 돌파도 어려워보인다.

'군함도'의 류승완 감독과 배우들은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아시아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해외 개봉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