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이국종 교수 "세월호 때 헬기 다 착륙해 있었다"…비공개 영상 최초 공개

장현은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08.10 16:08 수정 2017.08.10 16:17 조회 재생수225,95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이국종 교수 "세월호 때 헬기 다 착륙해 있었다"…비공개 영상 최초 공개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가 세월호 침몰 당시 닥터헬리(의료시설을 갖춘 응급환자 이송용 헬기)에서 찍은 영상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아주대학교병원 센터장인 이 교수는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 선장을 살려 낸 것으로 유명한 인물입니다.

이 교수는 지난 7일 CBS '세바시'(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에 출연해 강연을 하던 중 "최초로 공개하는 영상"이라며 영상 한 개를 공개했습니다.

이 교수는 이 영상이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현장에서 구조용 헬기가 한 대도 뜨지 못한 채 착륙해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교수는 당시 자신이 탑승한 헬기만 비행하고 있었고 다른 헬기들은 다 착륙해 있는 상태였다고 밝혔습니다.

이 교수는 "이해가 안 가는 게 이날 현장에서 11시 반에 상공을 날아다니고 있었다. 제가 배가 가라앉는 걸 제 눈으로 아무것도 못 하고서 봤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이 교수는 영상 속 헬기를 가리키며 "대한민국의 메인 구조헬기들은 다 앉아 있었다. 왜 앉아 있을까? 거기 있던 헬기들이 5천억 원어치가 넘는다. 나만 비행하고 있었다. 나는 말을 안 들으니까"라고 말했습니다.'국보급 헬기 다 앉아있고... 나만 비행하고 있더라이 교수는 또 "구조나 구급은 고사하고 의료진이 탄 헬기가 기름 넣을 곳이 없어서 산림청까지 가야 했다"며 "목포에 비행장이 몇 개인 데 왜 구급헬기에 기름이 안 넣어질까. 이게 우리가 지적하는 시스템이고 사회의 팩트다"라고 지적했습니다.'국보급 헬기 다 앉아있고... 나만 비행하고 있더라이 교수는 2014년 7월 17일 세월호 현장 지원에 나갔다가 복귀하던 중 추락해 소방공무원 5명이 순직한 사건을 거론하며 "왜 이때는 자빠져 앉아 있게 하다가 나중에 비행시켜 파일럿을 순직시키냐"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유튜브에 게시된 이 교수의 강연 영상은 이틀 만에 15만 회 이상 조회되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연합뉴스, CBS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