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모닝 스브스] '가장 짐승 같은 말 상'의 주인공은?…특별한 시상식

SBS뉴스

작성 2017.08.10 08:37 조회 재생수3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무대 앞쪽에서 누군가를 호명하자 큰 홀에 모인 여성들이 두 손을 번쩍 들고 즐거운 표정으로 야유를 보냅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무대 위에는 아무도 올라가지 않습니다. 그럼 여기 모인 사람들은 뭘 보고 이렇게 좋아하는 걸까요?

이곳은 매년 가장 성차별적인 말을 많이 한 사람을 뽑아 상을 주는 호주의 '어니상' 시상식 현장입니다. 올해로 24번째를 맞이했는데 이 상은 1990년대, 호주의 한 노조 간부 때문에 시작됐습니다.

사무총장이었던 '어니 에콥'이란 사람은 평소 노조원들에게 성차별적인 발언을 일삼았고, 이에 분노한 여성들이 들고일어나 그를 몰아냈습니다.

그리고 '가장 짐승 같은 말 상'을 만들어 그에게 수여했고, 이 사건 이후 그의 이름을 딴 '어니 상'이 제정됐습니다.

매년 여름, 호주의 한 의사당에 300~400백 명의 여성들이 모여 열 개 분야의 수상자를 선정하는데, 가장 불명예스러운 대상은 물론, 사법, 언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상이 이뤄집니다.

먼저 분야별 후보들의 언행이 소개되면 그중에 가장 크게 야유를 받는 후보자가 수상을 하게 되는데, 이들은 어떤 말을 했을까요.

'2015년 언론 부문 수상자'는 한 여성의 사망 기사 제목으로 "특징이 분명치 않지만 분명, 과체중이다"라고 했고, 2016년 사법 부문 수상자는 '택시기사의 성폭행 사건 판결문'에서 "여자가 택시 뒷좌석에 앉았으면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았을 거"라고 말해 상을 받았습니다. 듣기만 해도 화가 나려고 하네요.

이 행사 관리자이자 전 국회의원인 '메레디스 부르크만'은 우리 세대가 겪었던 일을 젊은 세대 여성들도 똑같이 겪게 할 수는 없다며 시상식에 남다른 애정을 보였습니다.

가장 불명예스러운 시상식 어니 상, 성차별적인 말은 한 사람들을 긴장시키고 또 재발을 방지하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 호주의 특별한 시상식, '여혐대상'…한국이라면 누가 받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