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비공식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앞두고 열린 1295차 수요집회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17.08.09 20:43 수정 2017.08.10 08:37 조회 재생수48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오늘(9일) 서울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1295차 정기 수요집회가 열렸습니다. 이번 수요집회는 매년 8월 14일 시민단체의 주도로 열리고 있는 ‘세계 위안부의 날(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앞두고 열렸습니다.
 
8월 14일이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이 된 데에는 사연이 있습니다. 지난 1991년 8월 14일, 故 김학순 할머니는 기자회견을 갖고 본인의 경험을 바탕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존재를 알렸습니다. 김 할머니의 증언으로 국제사회에 위안부 문제가 알려진 이후, 또 다른 위안부 피해자들이 적극적으로 증언에 나서면서 일본군 위안부의 실체가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이후 지난 2013년 8월 14일 ‘제1회 세계 위안부의 날’ 행사가 열린 것을 시작으로, 올해로 5회째 기림일 행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위안부 기림일은 민간단체가 주도하는 행사였을 뿐, 국가 기념일로 지정되지는 못했습니다. 지난 19대 국회에서 ‘국가기념일’제정 시도가 있었지만 여성가족부와 새누리당이 난색을 표한 끝에 무산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올해 7월 19일 있었던 100대 국정과제 발표를 통해 오는 2018년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국가공휴일 지정이 정부 목표로 설정되었습니다. 앞으로 1년 뒤가 될 ‘공식’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행사의 그 날까지, 더 나아가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의 그 날까지 모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건강을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