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쓰촨성 7.0 강진 발생…"현재까지 7명 사망·88명 부상"

편상욱 기자 pete@sbs.co.kr

작성 2017.08.09 06:07 수정 2017.08.09 09: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나라 사람들이 단체여행을 많이 가는 중국 중남부 쓰촨성의 주자이거우에서 어젯(8일)밤에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했습니다. 지금까지 관광객 7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되고 있고 피해자가 더 늘 것 같은데, 한국인이 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베이징 편상욱 특파원입니다.

<기자>

규모 7.0의 강진은 우리시간으로 어젯밤 10시 19분 중국 쓰촨성 아바주의 주자이거우 현에서 발생했습니다.

진원은 주자이거우에서 39km 떨어진 지하 20km 지점입니다.

한자로 구채구라고 쓰는 주자이거우는 일부가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될 만큼 절경을 자랑하는 관광명소입니다.

중국 관영 CCTV는 이번 지진으로 현재까지 7명이 숨지고 88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구조작업이 계속되면서 희생자 수는 늘 가능성이 큽니다.

중국 당국은 소방대와 군병력 등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해 구조작업에 나서고 있습니다.

쓰촨성 지진국은 주자이거우 근처에 산사태가 발생해 100여 명의 여행객이 고립돼있다고 밝혔습니다.

AFP통신은 중국 국가재난대응위원회를 인용해 사망자가 100명에 달할 우려가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국가재난대응위원회는 초기 조사 결과, 13만 가구가 피해를 입었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지진 발생지에서 직경 20km 범위 안에 2만 1천 명이, 100km안에는 30만 명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또 유명 관광지인 탓에 어제 현재 한국인을 포함한 관광객 3만 8천여 명이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주중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현재 한국인 피해 여부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쓰촨성에서는 지난 2008년 5월에 발생한 규모 8.0의 강진으로 7만 명 가까운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