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영상pick] '공관병 갑질' 의혹 박찬주 대장 부인 軍 검찰 출석 현장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08.07 11:46 조회 재생수8,49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육군 대장)의 부인 전 모 씨가 오늘 군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전 씨는 오늘(7일) 오전 10시쯤 서울 용산 국방부 부속건물에 있는 국방부 검찰단에 출석했습니다.

전 씨는 '피해 병사들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취재진의 요청에 "아들 같다는 마음으로 대했는데 상처를 줘 미안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본인이 여단장급이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짧게 답했습니다.

옅은 갈색 모자를 눌러 쓰고 온 전 씨는 고개를 푹 숙인 채 취재진의 여러 질문에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답하고 빠른 걸음으로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전 씨가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 건 지난달 31일 군인권센터가 박 사령관 부부의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을 처음 제기한 지 7일 만입니다.

전 씨는 의혹의 핵심 인물이지만, 민간인이기 때문에 군 검찰에서는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군 검찰 출석 모습을 '영상 픽'에서 준비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균종, 편집 : 한수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