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靑 "朴정부 민정수석실, 검색대 지나면 경고음 나는 특수용지 사용"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7.07.18 12:51 조회 재생수1,46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朴정부 민정수석실, 검색대 지나면 경고음 나는 특수용지 사용"
박근혜 정부 당시 이른바 '비선 실세' 문건이 유출된 뒤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특수용지'를 써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는 페이스북에 민정수석실로 향하는 계단에 있던 검색대를 철거하는 영상과 함께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수상한 장비 철거작전'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이 글에 따르면 민정수석실 사무실로 올라가는 계단 두 곳 중 한 곳은 막아두고 다른 한 곳엔 계단 가림막과 검색대가 있었습니다.

청와대는 이 검색대와 함께 놓여 있던 철제 장비에 대해 "특수용지를 감지하는 센서"라며 "지난 정부 민정수석실에서는 모든 문건을 검색대를 통과하면 경고음이 울리는 특수용지로 작성해야 했다고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러한 사실을 안 조국 민정수석이 권위와 불통의 상징을 그대로 둘 수 없다고 나서면서 검색대와 계단 가림막은 지난달 30일에 철거됐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촛불시민혁명의 정신을 구현하는 민정,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철학 실천을 보좌하는 민정, 권력기관에 엄격하게 국민에 온화하게 다가가는 민정, 법률과 절차를 준수하는 민정 등 민정수석실 운영원칙을 새로 만들었다고 소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