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제보조작' 김성호 재소환 "최선 다해 검증…안철수는 무관"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7.07.18 11:25 조회 재생수11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제보조작 김성호 재소환 "최선 다해 검증…안철수는 무관"
국민의당 제보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은 오늘(18일) 오전 김성호 전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을 재소환했습니다.

김성호 전 부단장은 검찰에 출석하면서 "제보가 조작됐을 가능성이 1퍼센트라도 있다고 생각했다면 누가 기자회견을 했겠느냐"고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김 전 부단장은 제보 공개 결정에 안철수 전 대표의 허락이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공명선거추진단 시스템 내에서 결정했다"고 밝히며 "안 전 대표와는 무관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제보 공개 결정 당시 "추진단 단장이던 이용주 의원은 여수에서 선거운동을 하고 있었다"며 이 의원의 관련성도 부인했습니다.

김 전 부단장은 이어 "자료에 나오는 사실관계를 100퍼센트 확인했다"고 주장하며 제보 내용 자체가 그동안 제기됐던 문준용 씨 관련 의혹과 상당히 부합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조작된 제보에 당시 시민사회수석 딸의 특혜 취업 내용이 들어 있는데 "권력층이 아니면 모르는 내용이었다"며 "나름대로 검증에 최선을 다했고 제보 내용에도 문제가 없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 전 부단장은 대선 직전 국민의당이 제기한 문준용 씨 취업 특혜 의혹을 직접 폭로한 인물로 앞서 지난 3일에도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은 김 전 의원이 제보가 가짜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인식하고도 검증을 게을리하지 않았는지 확인하기 위해 제보 공개 경위와 검증 과정에서 어떤 노력을 기울였는지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