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집채만 한 바위가 '와르르'…영동∼추풍령 국도 '아찔'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7.07.18 11:24 조회 재생수3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제(17일)저녁 7시 반쯤 충북 영동군 영동읍 주곡리 국도 4호선 절개지에서 집채만한 바위와 돌무더기가 무더기로 무너져 내렸습니다.

150t에 이르는 돌무더기는 추풍령 방향 1개 차로와 주곡 교차로로 진입하는 감속차로를 덮습니다.

사고가 난 도로는 지난 3월 개통된 신설 구간으로, 사고 당시에는 다행히 통행차량이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보은국토관리사무소는 사고 직후 도로 양방향을 모두 폐쇄하고, 중장비 7대와 인부 30여명을 투입해 무너진 돌을 치우고 있습니다.

보은국토관리사무소 관계자는 "낙석을 걷어내는 응급복구는 오늘 오후 마무리되겠지만, 추가 낙석을 막기 위한 방호시설 등을 갖추려면 이번 주말은 돼야 복구가 마무리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