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택시운전사' 장훈 감독은 왜 류준열이 남다르다 했을까

SBS뉴스

작성 2017.07.18 10:44 조회 재생수2,79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택시운전사 장훈 감독은 왜 류준열이 남다르다 했을까
영화 '택시운전사'를 연출한 장훈 감독이 류준열의 개성과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17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가진 장훈 감독은 이번 작품에서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류준열에 대해 "잘 생긴 것 같다. 볼수록 더 그렇다"고 운을 뗐다.

장훈 감독은 "류준열 씨는 '택시운전사'에서 1980년대 광주의 대학생처럼 보이는 패션과 헤어 스타일 등을 소화했어야 했는데 그 시절 사진 속에서 본 대학생의 모습 그대로였다. 게다가 소년 같은 느낌도 있었다"고 말했다.

배우로서의 태도도 높게 평가했다. 장훈 감독은 "준열 씨를 만났을 때 가장 좋았던 게 강박감이 없다는 것이었다. 대중의 사랑을 받기 시작한 배우라면 으레 '연기를 더 잘해야 해', '어떻게 하면 더 잘할 수 있을까' 같은 생각에 자기를 괴롭히기 마련인데 그런 게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더 잘하고자 해서 자기를 괴롭히기보다는 모르는 것에 대해 오픈해서 물어보고, 자신이 이해한 것에 대해 발전시키려는 태도가 참 좋았다. 게다가 아주 성실하다"고 덧붙였다.

'택시운전사' 촬영 현장에서 류준열과 가장 스킨십이 많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장훈 감독은 "현장에서 가장 많은 대화를 나눈 배우였다. 궁금증도 많고, 배우려는 자세도 좋다 보니 그랬던 것 같다. 그야말로 스펀지같은 배우다. 어디까지 성장할까 개인적으로도 궁금해진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미지류준열은 이번 영화에서 1980년 민주화 운동에 참여하는 광주의 대학생 '구재식'으로 분해 밝고 유쾌한 대학생의 모습과 불의에 저항하는 소시민의 열정까지 보여주며 보는 이로 하여금 웃음과 눈물을 유발한다.

2014년 영화 '소셜포비아'로 스크린에 데뷔한 류준열은 올 초 개봉한 '더 킹'에서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에 이어 '택시운전사'에서는 정감넘치는 서민의 모습을 보여주며 폭넓은 스펙트럼을 보여줬다. 특히 송강호, 유해진, 토마 스레취만 등 베테랑 배우들과의 호흡에서도 튀거나 부족함 없이 녹아들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장훈 감독은 전작 '고지전'(2011)에서 독립영화계에서 주목받는 이제훈을 기용해 탁월한 디렉팅으로 눈부신 열연을 이끌어낸 바 있다. 이번 작품에서도 류준열의 재능을 폭넓게 활용하며 극의 완성도를 높였고, 팬들에게도 선물같은 순간을 선사한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8월 2일 개봉한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