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만델라 전 주치의 "만델라 태운 구급차에 불"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7.07.18 10:04 조회 재생수5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흑인 인권운동가이자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민주화 상징으로 추앙받았던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이 탄 구급차에서 불이 나고 그의 시신 안치소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되는 등 기이한 일들이 연이어 발생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남아공 의사로 만델라 서거 당시인 2013년까지 그의 주치의를 지냈던 베자이 람라칸은 만델라의 생일로 '만델라의 날' 현지시간 18일을 하루 앞두고 발간한 '만델라의 마지막 세월' 제목의 책에서 이런 비화를 소개했다고 AFP가 전했습니다.

람라칸은 2013년 6월 어느 날 만델라의 자택에서 그를 구급차에 태우고 프리토리아의 심장전문병원으로 이송 중이었습니다.

그는 "검은 연기가 구급차를 뒤덮기 시작했다"며 "고속도로 1차선에서 정차하기 위해 속도를 줄였다"고 회고했습니다.

이어 "구급차에 불이 난 것은 놀랄 일이었다"며 "만델라가 불이 붙은 구급차를 타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의료진의 걱정에도 불구하고 만델라는 아무런 상처도 입지 않고 30분 후 다른 구급차에 몸을 싣고 무사히 병원에 도착해 치료를 받았습니다.

람라칸은 2013년 12월 만델라가 호흡기 감염으로 95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지 얼마 되지 않아 그의 시신이 안치된 영안실에서 몰래카메라 한 대가 발견됐다고 주장했습니다.

2011년에는 만델라의 자택과 가족 묘지를 촬영한 세 대의 몰래카메라가 만델라의 고향 쿠누에서 발견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