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보 '불국사 석가탑'이 지진에도 무사했던 이유는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17.07.18 09:59 조회 재생수7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보 불국사 석가탑이 지진에도 무사했던 이유는
지난해 9월 경주에서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사람들의 시선은 상부 정자석이 흔들리는 모습이 포착된 첨성대로 쏠렸습니다.

당시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직원들은 국보 제21호인 불국사 삼층석탑이 피해를 봤는지 궁금했습니다.

이른바 '석가탑'으로 불리는 불국사 삼층석탑은 2012년부터 4년간 진행된 보수 공사를 막 마친 상태였기 때문이었습니다.

조사 결과, 다행히 불국사 삼층석탑은 중심축과 기울기가 변하지 않았고, 일부 부재에서만 미세한 변화가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크고 작은 자연석으로 탑을 쌓고 틈에는 흙을 다져 넣은 덕분에 지진 파동이 감쇠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또 석탑의 무게중심이 1층 탑신에 낮게 형성된 점도 지진을 견딘 원인이라고 봤습니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2010년 문화재위원회의 불국사 삼층석탑 해체 보수 결정부터 지난해 지진 피해 점검까지 6년간의 기록을 담은 '경주 불국사 삼층석탑 수리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습니다.

불국사 삼층석탑은 신라계 석탑의 전형으로 사찰이 창건된 742년에 건립됐습니다.

고려 초기인 1036년에도 경주 일대를 덮친 지진으로 일부가 파괴돼 대대적인 복구를 거쳤습니다.

이후 약 천 년을 버텼으나 1966년 9월 도굴꾼이 탑재 일부를 훼손하는 일이 벌어져 해체가 추진됐습니다.

하지만, 2층 지붕돌 격인 옥개석을 들어내리는 과정에서 돌이 굴러떨어지는 곡절을 겪어 공사가 중단됐습니다.

당시 사리공에서는 은제 사리 내·외합, 금동사리합, 무구정광대다라니경, 공양품 등 유물 40여 건이 발굴됐습니다.

그중 일부는 국보 제126호로 지정됐습니다.

이번 보수 작업은 1960년대 완벽하게 마무리하지 못한 정비를 40여 년 만에 한 것입니다.

2010년 정기점검에서는 북동쪽 상층 기단 갑석에서 길이 132㎝, 최대 폭 0.5㎝의 균열이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국립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불국사 삼층석탑 수리 보고서가 석조문화재의 수리방법론을 제시한 좋은 자료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문화재청/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