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美, 남북회담 제의에 "지금은 대화조건서 멀어" 부정적 반응

김영아 기자 youngah@sbs.co.kr

작성 2017.07.18 09:17 조회 재생수2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남북회담 제의에 "지금은 대화조건서 멀어" 부정적 반응
미국 정부는 우리 정부가 북한에 군사 회담과 적십자 회담을 동시에 제의한 것과 관련해 시기상 적절하지 않다는 부정적 반응을 보였습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한국 정부에서 나온 말들이니 한국에 물어봐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대화를 위해 필요한 조건들에 대해 분명히 해왔고, 현 상황은 이런 조건들과 멀리 떨어져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는 미국이 북한의 ICBM 발사 실험 이후 북한과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북한에 민·군 투트랙 회담을 제의한 데 대해 우회적으로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