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서울시 '찾동' 확대…집 주소 치면 전담 공무원 바로 확인

SBS뉴스

작성 2017.07.18 06:47 조회 재생수7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 곳곳에 있는 동주민센터를 복지 수요 발굴의 거점 기지로 바꾸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서비스가 서초·송파·중구 등지로도 확대된다.

서울시는 시내 25개 자치구·424개 동 가운데 강남구를 제외한 24개 자치구 342개 동에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를 시행하는 내용의 '찾동 3단계 출범식'을 18일 연다고 밝혔다.

시는 2014년 2월 국내 복지 사각지대에 경종을 울린 일명 '송파 세 모녀 사건' 이후 복지 서비스가 필요한 주민을 직접 찾아가 발굴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이 서비스를 2015년 7월 시작했다.

지난해 2단계 확대 시행을 거쳐 이번에 3단계 시행까지 차츰 적용 지역을 넓혀왔다.

시는 내년부터는 서울 시내 전역에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를 시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는 우리동네 주무관, 복지 플래너, 방문 간호사 등과 함께 각 가정·구치소·정신병원·장례식장·치매 지원센터 등을 누비며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주민을 찾아내고 있다.

시는 지난 1년간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가정 6만4천여 가구를 찾아내 이 중 생계가 어렵다고 판단되는 가정에 229억원을 지원했다.

또 65세와 70세를 맞은 어르신 8만1천여 가구를 방문했고, 이 가운데 '치매 우려' 3천여 명·'자살 위험' 2천여 명을 찾아내 도왔다.

출산 가정 1만5천여 가구를 방문해 우울 증세를 보이는 산모 1천400여 명도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시는 "3년간 복지 인력 2천452명을 확충한 결과, 복지 전담 공무원 한 사람이 맡는 대상자가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시행 전 289명에서 126명으로 절반 이상 줄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시는 다음 달부터 시 복지포털(http://wis.seoul.go.kr)에서 내 집 주소만 입력하면 전담 공무원의 이름과 직통 전화번호까지 바로 확인할 수 있게 한다.

시는 이를 위해 관련 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이날 오전 9시 40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리는 출범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24개 자치구 구청장이 참석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