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최저임금 인상에 '인건비 줄이자'…'셀프 결제' 도입 ↑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7.07.18 08:41 조회 재생수8,68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저임금을 올리기로 하면서, 영세 자영업자들 입장에서는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서 온갖 방법을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주문을 사람이 아니라 기계에 하는 셀프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는 곳이 일단 늘고 있습니다.

박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의 한 프랜차이즈 도시락전문점, 무인 계산대에서 손님이 직접 주문하고 결제까지 합니다.

무인계산대 두 대를 설치하면서 이 업체는 직원을 2명 정도 줄일 수 있게 됐습니다.

[하은영/도시락전문점 가맹점주 : 원하는 급여도 다르고, 그런 부분을 맞춰주기가 어느 정도 저한테는 한계가 있었던 부분이고요.]

주유소나 PC방 같이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한 업종일수록 무인 결제 시스템 도입이 늘고 있습니다.

임대료 등 다른 비용을 줄이기 힘든 상황에서 인건비 감축이 거의 유일한 대안이기 때문입니다.

[이상화/PC방 사장 : 한 타임에 두 명을 썼던 그 인원을 한 명으로 줄이 면서 한 1백만 원가량의 아르바이트 비용을 줄일 수 있었습니다.]

바뀌는 일자리 환경을 바라보는 아르바이트생들은 불안합니다.

[아르바이트생 : 인건비 때문에 아르바이트를 못 뽑는 상황이 오고, 아르 바이트생은 점점 자리가 없어지고 그런 상황이 올까 봐 좀 무서워요.]

인력을 극도로 줄인 탓에 남은 근로자들은 과도한 업무에 시달리기도 합니다.

[박지순 교수/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 근로자 없는 직장이 만들어질 수 있다, 이건 굉장히 비극적이고 위험한 이런 상황일 수밖에 없는데요. 일자리의 양과 질의 조화라고 하는 관점에서 일자리를 없애는 방향으로 전개되지 않도록 하는 배려가 필요한 시점이 아닌가.]

근로자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최저임금 인상이 오히려 고용시장 냉각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보호장치 마련이 필요하단 지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