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檢, KAI 횡령 포착·방산비리 정조준…칼끝 윗선으로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17.07.18 01:36 조회 재생수9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감사원 감사에서 포착된 한국항공우주산업, KAI의 방산비리 혐의와 관련해 검찰은 KAI 하성용 대표와 장명진 방위사업청장을 겨냥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검찰의 수사는 이들을 통해 윗선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있는데 청와대의 설명을 보면 대형 무기도입 사업 전반에 대해 수사가 진행될 거란 전망입니다.

박상진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재작년 감사원의 감사 결과 적발된 전 KAI 인사팀 간부 손 모 씨의 비위 혐의부터 캐고 있습니다.

처남 명의의 협력 업체에 2백47억 원 어치 용역을 맡긴 뒤 절반가량을 부당 이득으로 챙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당시 차장급인 손 씨가 혼자 이런 일을 벌이기 힘들다고 보고 하성용 대표 등의 관련 의혹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하 대표의 측근이 대표인 협력 업체 등을 통해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도 수사 대상입니다.

검찰은 이런 돈이 전 정권의 핵심 인사 등 이른바 윗선에 흘러갔을 가능성도 수사할 방침입니다.

감사원이 수사를 의뢰한 장명진 방위사업청장도 박 전 대통령과의 남다른 인연에 따른 배후가 있는지를 살펴볼 전망입니다.

본격적인 방산비리 수사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KAI로 한정된 일회성 수사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방산비리는 단순한 비리를 넘어 안보에 구멍을 뚫는 이적 행위에 해당한다고 생각합니다.]

나아가 방산비리 근절을 위한 제도화 의지도 분명히 했습니다.

청와대는 해외 무기도입 대형 브로커도 언급해 FX 사업 등 대형 방위산업에 대해서도 짚어볼 뜻을 시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