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에어프랑스 저가항공 자회사 '부스트' 올가을 출범

SBS뉴스

작성 2017.07.18 01:11 조회 재생수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랑스의 국적 항공사인 에어프랑스가 장거리 저가항공 자회사를 설립하는 방안을 확정했다고 1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에어프랑스-KLM 그룹은 지난해 11월 저가항공 자회사 설립 방안을 발표했으나, 임금 하락을 우려한 프랑스의 전국조종사 노조(SNPL)의 반발로 계획이 표류해왔다.

조종사노조는 최근 표결에서 찬성 78.2%로 에어프랑스의 저가항공 자회사 설립방안을 찬성했다.

에어프랑스 측은 에어프랑스-KLM의 조종사 가운데 지원자를 저가항공 자회사인 '부스트'(Boost)로 이적시키고, 모회사와 동일한 임금체계와 근로조건을 적용하기로 했다.

부스트항공 측은 조종사를 제외한 지상직과 승무원들은 전부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에어프랑스-KLM 그룹은 올가을부터 부스트 항공을 일단 발족해 중거리 노선을 운영하고 내년 중순부터 장거리 노선도 취항할 계획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