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100일 허니문' 끝낸 미·중 분수령…美 '철강 선전포고' 만지작

SBS뉴스

작성 2017.07.18 01:09 조회 재생수1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짧은 허니문' 기간을 즐겼던 미·중 관계가 갈림길에 섰다.

오는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리는 포괄적 경제대화(Comprehensive Economic Dialogue)가 그 분수령이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양국 간 포괄적 경제대화가 열리는 것은 처음으로, 미국의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윌버 로스 상무장관과 중국의 왕양(汪洋) 국무원 부총리·주광야오(朱光耀) 재정부 부부장 등이 참석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4월초 플로리다 주 마라라고에서 첫 정상회담을 한 뒤 100일간 성과를 점검하는 자리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적극적인 대북(對北) 압박을 요구하면서 대중(對中) 통상압박을 유보하는 전략을 취했다.

양국 정당은 불공정 해소를 위한 100일 계획도 내걸었다.

그렇지만 지난 16일로 100일 계획이 만료된 데다가, 북한의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시험발사로 트럼프 행정부의 불만이 노골화하면서 미·중 관계는 살얼음판을 걷는 분위기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이 대북 제재에 미온적이라며 중국 업체를 정조준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이번 포괄적 경제대화는 미국의 대중 압박을 본격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미 언론들은 보고 있다.

양국의 이해가 충돌하는 핵심 이슈인 '철강'이 최우선으로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의 철강 과잉생산을 강하게 지적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중국의 대미 철강수출액이 올해 들어 줄어들기는 했지만, 제3국을 경유하는 방식으로 중국산 철강재가 과도하게 미국으로 흘러들어오고 있다는 게 미국 측 시각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13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위해 파리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철강이 큰 문제다. 그들(외국 철강업체)은 덤핑 수출로 우리 철강산업을 망치고 있다"며 "그들은 수십 년 동안 그렇게 했다. 나는 그것을 중단시키겠다"고 말했다.

만약 미국이 중국산 철강을 겨냥해 반(反)덤핑 관세를 물리면서 무역 전쟁에 들어간다면, 우리나라 역시 유탄을 맞을 가능성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주를 미국산 제품의 홍보를 촉진하는 '메이드 인 아메리카'(Made in America) 주간으로 선포한 것도 이러한 실력행사의 분위기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그밖에 금융부문과 농업부문의 추가 개방도 쟁점이 될 가능성이 있다.

트럼프 행정부가 최근 대북 제재와 관련해 중국 기업에 대해 조사에 들어간 것도 포괄적 경제대화를 앞둔 예고성 압박으로 읽힌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는 '단둥 즈청금속' 등에 대한 자금흐름 조사에 착수했다.

북한과의 위법거래 증거가 확보되면 금융 제재를 가할 방침이다.

이와 별도로 미 상원에서는 단둥 즈청금속을 비롯해 북한과 거래하는 10개사의 업체명을 구체적으로 명시하면서 미 금융망에서 퇴출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초강경 대북 제재에 동참하든지, 아니면 미국과 무역전쟁을 감수하든지 양자택일하라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CNN방송은 "이번 포괄적 경제대화의 최고 의제는 통상과 북한"이라고 보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