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日 "中해경선, 도호쿠·센카쿠열도 주변 日해역 잇따라 침입"

손승욱 기자 ssw@sbs.co.kr

작성 2017.07.17 22:26 조회 재생수2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이 '바다의 날'로 기념하는 17일 중국 해경선이 도호쿠 지방과 센카쿠열도 주변 일본 영해에 침입했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일본 해상보안본부는 중국 해경선 2척이 이날 일본 혼슈 북부 도호쿠 지방 아오모리현 인근 일본 영해를 침범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해경선은 이날 도호쿠 지방 아오모리현 앞바다 쓰가루 해협 주변의 일본 영해에 4회에 걸쳐 들어왔다가 빠져나가기를 반복했습니다.

해상보안본부에 따르면 중국 해경선이 도호쿠 지방의 일본 영해에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해상보안본부는 "이들 해경선이 지난 15일에는 일본 남서부 규슈 인근 일본 영해에 침입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해상보안본부는 이날 오전 11시께 중국 해경국 선박 4척이 오키나와현 센카쿠 열도 일본 영해에 들어왔다고 밝혔습니다.

해경선들은 지난 15일 오전부터 일본 영해 바깥쪽 수역에서 항해하다가 일본 영해에 들어왔고 1시간 30분가량 지난 뒤 다시 빠져나갔습니다.

일본 정부는 해양 자원과 영해의 중요성을 강조하려는 목적으로 매년 7월17일을 '바다의 날'로 기념하고 있습니다.